3D프린터 21

[파트너 기고] 3D프린팅 제품 제작 시 유용한 '팁'

3D프린터 설계 및 제작 과정에서 알아두면 쓸모 있는 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3D프린팅은 절삭가공이나 금형사출과 달리 공구의 제약을 받지 않습니다. 적층 방식이기 때문에 목표하는 구조를 표현함에 있어서 자유도가 높고 설계 단계에서도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제조 방식입니다. 3D프린팅을 통한 제조를 고민하고 있다면 이번 글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참고로 MJF(Multi Jet Fusion) 프린팅 기준으로 작성됐습니다. ① 최소 출력 가능 치수 치수 범위는 실제로 제품형상에 따라 더 작게도 제작할 수 있습니다. 작은 파트의 제작은 카파(CAPA) 플랫폼을 통한 자세한 상담을 권장 드립니다. - 블록의 최소 두께 : 0.5mm 이상 - 블록의 최소 높이 : 0.5mm 이상 - 글꼴 크기 : 6폰트..

[제조 뉴스] 3D프린팅 양산을 위한 전제조건은?

3D 프린팅은 '시제품 생산에 적합하다'는 이미지는 쉽사리 바뀌지 않는 듯합니다. 일반적으로 제조업계에서 3D 프린팅은 프로토타입(시제품)을 신속하게 제작, 변형, 시험해보거나 일회성 부품을 제작할 때 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언제부턴가 이러한 고정관념이 서서히 깨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3D 프린팅을 통한 양산 가능성에 주목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실제로 3D 프린팅은 사출성형과 달리 주형을 만드는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 경제적일 뿐더러 디자인을 쉽게 바꿀 수 있어 주문형 제작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양산을 위한 제조 기술로 서서히 각광받고 있습니다. 물론 3D 프린팅을 이용한 양산이 가능하려면 전제조건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프로토타이핑(Prototyping, 시제품 제작)이 아닌, 최종 단계의 제품을 생산..

[제조 길잡이] MJF, 3D프린팅에 속도를 더하다

1984년 3D 프린터가 세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냅니다. ‘3D 시스템즈(3D Ststems)’의 창립자 척 헐(Chuk Hull)이 만든 3D 프린터는 말그대로 ‘혁신’이었습니다. 3D 프린터는 새로운 기술이자 새로운 문화였습니다. 제조 전문가를 찾아가지 않아도, 나의 아이디어를 세상의 빛을 보게 할 수 있었거든요. 미국에서 본격화된 ‘메이커스 운동(Makers Movement)’는 이러한 흐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현상입니다. 1980년대에 개발된 3D 프린터는 21세기 들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대표적인 기술로 각광 받았습니다. 하지만 애초 기대와 달리 실제 산업 현장에서 쓰임새는 제한적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속도가 문제였습니다. 제품 하나를 만들기 위해 3D 프린터를 며칠씩 가동해야 하는 경우도 많..

[제조 지식] 까칠한 3D프린팅 표면, 어떻게 매끄럽게 만들까

기대감을 갖고 3D 프린팅으로 제조한 결과물을 받아든 순간, 눈에 거슬릴 정도로 줄이 가있는 표면 상태 때문에 실망하신 적 있으신가요? 3D 프린팅은 컴퓨터를 통해 대부분의 작업이 이뤄지기 때문에 딱히 손을 댈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사람 손을 덜 탄다고 해서 사람의 손길이 필요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무엇보다 표면의 매끄러움(Smoothness)은 완제품을 돋보이게 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만약 제품을 재출력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매끄럽지 않은 표면의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수정해야 할 것입니다. 만약 재출력이 어렵거나 재출력만으로 상황이 나아지긴 어렵다 하더라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후가공 공정을 통해 표면을 매끄럽게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상의 두 가지 해법 가운데 ..

[제조 뉴스] 원자 크기 수준의 '3D프린팅' 시대 오나

고효율 태양광 전지 생산 위해 나노급 3D프린팅 연구 착수 독일 연구팀 "처음부터 필요한 모양으로 반도체 적층 제조" 모든 물질은 원자(原子, atom)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원자는 물질을 구성하는 가장 작고, 가장 기본적인 단위라고 말할 수 있죠. 이와 같이 가장 기초적이고 작은 단위인 원자 크기 수준에서 3D 프린팅을 할 수 있게 된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실제로 독일의 한 대학에서 이러한 원자 단위 3D 프린팅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독일 뉘른베르크 소재 프리드리히 알렉산더 대학교(Friedrich Alexander Universität)에 따르면 이 대학의 줄리엔 바흐만(Julien Bachmann) 교수 연구팀은 고도로 효율화된 태양광 전지 생산을 위해 '원자' 크기 수준인 나..

[카파 스토리] 집을 하루만에 '프린팅'한다고?

자체개발 3D프린터, 자재 이용해 공사기간 획기적으로 단축 개별주택서 대규모 주택단지로, 폐자재 줄이며 친환경 각광 집은 인간이 살아가는 데 반드시 필요한 의식주 가운데 하나에 속합니다. 인간에게 집은 반드시 필요한, 없어서는 안 될 공간이지만 옷이나 음식과 달리 누구나 쉽게 집을 '소유'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주택 부족이 심화하면서 상대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은 갈수록 자신의 집을 소유하기가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집값에서 땅값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으로 크지만, 집을 짓기 위해선 땅값 못지 않게 재료와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도 작지 않습니다. 특히 공사기간이 길어질 수록 비용은 늘어나겠죠. 이러한 점에 착안해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기술이 있습니다...

[카파 스토리] 넷플릭스가 들려주는 3D프린터 뒷얘기

지난해 같은 국산 드라마가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되면서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인기몰이를 했습니다. 덕분에 제작사인 넷플릭스는 드라마 맛집으로 명성을 날렸습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넷플릭스가 만든 오리지널 드라마를 시청하기 위해 넷플릭스에 가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넷플릭스에 열광하는 것은 비단 드라마때문만이 아닙니다. 마이클 조던의 선수 생활 일대기를 다룬 , 아카데미 다큐멘터리 부문 수상작인 등 빼어난 다큐멘터리 때문에 넷플릭스를 구독한다는 시청자도 적지 않습니다. 실제로 넷플릭스가 보유한 다큐멘터리 리스트를 살펴보면 '이런 작품도 있었어' 싶은 숨겨진 보석을 찾아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오늘은 제조, 그 중에서도 3D 프린팅을 소재로 한 숨겨진 명작 다큐멘터리 한 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카파 스토리] '토르'의 망치는 어떻게 만들어졌을까요?

최근에 개봉되는 소위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관람하다 보면 그 어마어마한 스케일에 압도 당하곤 합니다. 그런데 막상 영화가 실제로 촬영되는 현장을 보게 되면 적지 않은 사람들이 실망하게 된다고 합니다. 배경을 비롯한 대부분의 장면이 촬영 이후에 컴퓨터그래픽(CG)을 통해 덧입혀지다 보니 실제 촬영 현장에서는 주연 배우를 비롯한 몇몇이 초록색 대형스크린을 배경으로 볼품없이 연기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영화 속에서 CG로 대체해 넣을 수 없는 것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배우(물론 군중처럼 배경으로 사용되는 인물들은 CG로 만들어내기도 합니다)가 그렇고 배우들이 사용하는 소품도 그 중 하나입니다. 특히 최근엔 영화에 사용되는 소품을 3D 프린터를 이용해 제작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영..

[카파 파트너스] 홍스웍스(금속 3D 프린팅)

CNC 설계하다 금속 3D프린팅 잠재력에 업종전환 수소전지부품 이어 항공·우주 분야 ISO 인증 도전 “첫인상이요? '밥줄 끊기겠구나' 싶었죠.” 정지홍 홍스웍스 대표는 금속 3D 프린팅과의 첫만남을 이렇게 기억했다. 한때 CNC 공작기계를 설계하는 연구소에서 일했던 그에게 금속 3D 프린팅이란 신기술은 머지 않아 자신의 밥줄을 끊어놓을지 모를 위협적인 존재였다. 무엇보다 CNC 업계에서 일하면서 설계도를 받아들 때마다 습관처럼 하는 말이 ‘이런 건 CNC로는 못 만든다’, ‘만들려면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이었는데, 금속 3D 프린팅의 세계에서는 'Why not(안될 게 뭐야)?'이었다. 일반적인 사람들은 새로운 위협을 맞닥뜨렸을 때 거기에 대응해 싸워 이기려고 애쓴다. 긴 시간 함께한, 손에 익은 ..

[카파 꿀팁] 3D프린터 '도면' 제공하는 대표 사이트 5곳

다가온 연말, 3D 프린터로 맞춤형 선물을! 최근 코로나 사태 악화로 다시금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모임이 취소되고 있습니다. 다소 우울한 연말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지만 이런 와중에도 크리스마스 시즌은 어김 없이 찾아왔습니다. 올해엔 크리스마스 장식용 소품이나 가족 혹은 지인에게 줄 크리스마스 선물을 직접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요? 어떻게 선물을 직접 만드냐고요? 3D 프린터를 이용하면 기성품이 아닌 '맞춤형' 선물을 제작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3D 프린터가 없는데 어떻게 하냐고요? 문제 없습니다. 제조업체 매칭플랫폼 카파(CAPA)에 접속하면 다양한 방식의 3D 프린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200곳 이상의 3D 프린팅 전문가 파트너를 만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남은 문제는 어디서 도면을 구하느냐는 것. ..